CallnTalk 로고

원어민과 함께 전화/화상영어. 영어회화 스피킹 UP
CallnTalk 바로가기
  • 오늘의 동영상
  • Home > 온라인강좌 > 오늘의 동영상    
글제목
 Thailand becomes the first Asian country to partially legalize Marijuana
작성자
 이** (jean)
글내용

 

Description: 

Thailand plans to give away 1 million marijuana seedlings to encourage growers — getting high, however, could still be punished. A legislation allowing the cultivation of cannabis in Thailand came into effect on Thursday. The law, also allowing the use of cannabis in food and drinks, is a first of its kind in Asia. Although Thailand is not following the Uruguayan or Canadian models of legalizing recreational marijuana, it is seeking to boost hemp agriculture and medical tourism. Grow but don't smoke Thailand is strongly promoting growing cannabis and using it for medicinal purposes, but it is still encouraging people not to smoke pot. The government is not allowing the possession or sale of cannabis extracts containing more than 0.2% of its psychoactive ingredient tetrahydrocannabinol, also known as THC. That's around 20 to 40 times less than modern recreational cannabis designed to influence people's state of mind would likely contain. In a warning against recreational use, the government said smoking pot in public could be considered nuisance, due to the smell. That's punishable with up to a 3-month sentence and a fine of 25,000 Thai baht. 

 

태국은 재배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리화나 묘목 1백만 개를 나눠줄 계획이지만, 취하면 여전히 처벌받을 수 있다. 태국에서 대마초 재배를 허용하는 법안이 목요일에 발효되었다. 음식과 음료에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허용하는 이 법은 아시아에서 처음 있는 것이다. 비록 태국이 오락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하는 우루과이나 캐나다의 모델을 따르고 있지는 않지만, 그것은 삼베 농업과 의료 관광을 활성화하는 것을 모색하고 있다. 성장하되 담배를 피우지 말라 태국은 대마초를 재배하고 약용으로 사용하는 것을 강력하게 홍보하고 있지만, 여전히 항아리를 피우지 말 것을 권장하고 있다. 정부는 일명 THC로 알려진 정신 활성 성분 테트라하이드로카나비놀을 0.2% 이상 함유한 대마 추출물의 소유나 판매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 그것은 사람들의 정신 상태에 영향을 미치도록 고안된 현대의 오락용 대마초보다 20배에서 40배 정도 적은 것이다. 레크리에이션 사용에 대한 경고로, 정부는 공공장소에서의 흡연 냄비는 냄새 때문에 성가신 것으로 여겨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것은 최대 3개월의 형벌과 25,000 태국 바트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Transcription: 

Journalist: Let's go to Thailand now which has become the first country in Asia to legalize the growing and possession of marijuana. Although smoking it in public is still banned. Growers will have to register with the government and when marijuana is offered in food or drink its strength will have to be limited. 

Nicolas Kumanoff: There's plenty of public interest. And a triumphant first customer. With options resembling a fast food menu. Closely scrutinizing the product. And buying some apparel as well to mark the occasion. 

Rittipong Dachkul: I got here last night. After work I showered and took the bus. I knew the shop was still closed so I waited with some beers and watched the staff getting ready. I wanted to witness the beginning of change. 

Nicolas Kumanoff: But too much change is not what authorities want. The cannabis on sale is low potency. And people are being warned against smoking in public and creating a stink. Violations can bring fines and even jail. And beyond the head shops getting lit is not something everyone approves of. 

Chouvanee Srivisal: I feel like Thai people are not fully ready for the legalization because people do not properly understand the use of cannabis. They need to be educated on how to use cannabis. And also the limitations because as we all know it could cause more harm than benefit. 

Nicolas Kumanoff: there are also concerns about unwanted drug tourism that Bangkok could become an Asian Amsterdam. Others are less worried. Tourist: I just think the country's got a lot more to offer than just being able to smoke cannabis. I think it's a beautiful part of the world. So I don't think cannabis being legalized would make me come anymore. Nicolas Kumanoff: So for better or worse Thailand’s cannabis experiment is open for business.

 

기자: 이제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마리화나 재배와 소지를 합법화한 태국에 가보겠습니다. 비록 공공장소에서 담배를 피우는 것은 여전히 금지되어 있다. 재배자들은 정부에 등록해야 할 것이고 마리화나가 음식이나 음료에 제공될 때 그것의 강도는 제한되어야 할 것이다. 

니콜라스 쿠마노프: 대중의 관심이 많다. 그리고 승리감에 찬 첫 번째 고객입니다. 패스트푸드 메뉴와 비슷한 옵션들이 있다. 제품을 면밀히 조사하고 있습니다. 기념으로 옷도 사고 

Rittipong Dachkul: 나는 어젯밤에 여기에 왔다. 퇴근 후 나는 샤워를 하고 버스를 탔다. 나는 가게가 아직 문을 닫은 것을 알고 맥주를 마시며 기다리며 직원이 준비하는 것을 지켜보았다. 나는 변화의 시작을 보고 싶었다. 

니콜라스 쿠마노프: 하지만 너무 많은 변화는 당국이 원하는 것이 아니다. 판매 중인 대마초는 약효가 낮다. 그리고 사람들은 공공장소에서 담배를 피우고 소란을 피우는 것에 대해 경고를 받고 있다. 위반은 벌금과 심지어 감옥에 갈 수도 있다. 그리고 본사에 불이 붙는 것 이외에는 모든 사람들이 인정하는 것이 아닙니다. 

슈바니 스리비살: 나는 태국 사람들이 대마초 사용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합법화에 대한 준비가 충분히 되어 있지 않다고 느낀다. 그들은 대마초를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대한 교육을 받을 필요가 있다. 그리고 또한 한계는 우리가 모두 알고 있듯이 이익보다는 해를 끼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니콜라스 쿠마노프: 방콕이 아시아계 암스테르담이 될 수 있다는 원치 않는 마약 관광에 대한 우려도 있다. 다른 사람들은 덜 걱정한다.

관광객: 난 그저 그 나라가 대마초를 피울 수 있는 것 말고도 더 많은 것을 제공할 수 있다고 생각해. 나는 그것이 세계의 아름다운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대마초를 합법화하는 것이 더 이상 나를 오게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니콜라스 쿠마노프: 그래서 좋든 나쁘든 태국의 대마초 실험은 사업적으로 열려있습니다. 

 

Questions: 

1. Which country in Asia to legalize the growing and possession of marijuana?

2. Why not everyone approves of legalizing Marijuana in Thailand?

3. Specify what authorities doesn’t want?

 

1. 아시아의 어느 나라가 마리화나 재배와 소유를 합법화할 것인가? 

2. 왜 모두가 태국에서 마리화나를 합법화하는 것에 찬성하지 않는가? 3. 당국이 원하지 않는 것을 명시하세요?

작성일자
2022-06-29 오전 11:45:06
첨부파일
Uploaded File : 2022062911456_VDAS9.jpg